NOTICE

BOARDNOTICE

분단 상징을 평화의 장으로… ‘DMZ의 미래’ 열띤 토론 2020-09-18


분단의 상징인 DMZ(비무장지대)를 평화의 상징으로 전환하기 위해 국내·외 석학들이 머리를 맞대고 방향을 모색하는 담론의 장이 열렸다. 경기도는 9·19 평양 남북공동선언 2주년을 맞아 경기도가 주최하고 경기연구원, ㈜킨텍스, ()동북아평화경제협회, 한반도종전평화캠페인이 공동 주관하는 ‘2020 DMZ 포럼 17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포럼에는 국내·외 석학과 전문가, 평화NGO 관계자 등 90여명이 참여해 ‘DMZ는 평화를 원한다라는 주제로 논의를 진행한다.


17~18일 양일간 기조연설과 DMZ의 역사적 가치와 보전 등을 다루는기획세션’, 평화운동NGO가 참여하는평화운동 협력세션’, 한강하구의 평화적 활용 등을 논의할특별세션’, 남북 과학기술 협력 등을 다룰초청세션등을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한다.

18일 진행될 평화운동 협력세션에서는 최근 ㈔동북아평화경제협회 이사장으로 취임한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영상 특별강연을 통해 남북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할 예정이다.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과 캐슬린 스티븐스 전 주한미국대사는 공동으로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체제를 주제로특별세션을 주재한다.

개회식에선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해찬 ()동북아평화경제협회 이사장, 임동원 렛츠 디엠즈(Let’s DMZ) 조직위원회 위원장, 이인영 통일부장관의 개회사·환영사·축사가 영상으로 공개됐다.

이재명 지사는 개회사에서평화는 양보할 수 없는 가치이자 분단의 땅 한반도에 살고 있는 우리에게 매우 절실한 과제라며평화는 만드는 것도 지키는 것도 결코 쉽지 않기 때문에 더욱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인영 통일부장관은남북이 다시 평화와 협력의 문 앞에 설 때 DMZ는 화해와 대화의 물줄기가 시작되는 발원지이자 국제평화지대로 변모하게 될 것이라며 “DMZ의 평화롭고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의미있는 이정표가 되길 기원한다고 축사 했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출처 : 박재구 기자, 분단 상징을 평화의 장으로… ‘DMZ의 미래열띤 토론, 국민일보, 2020-09-18, https://n.news.naver.com/article/005/0001363349

목록

top